• 안전하고-건강한-산행을-위한-등산-가이드

    안전하고 건강한 산행을 위한 등산 가이드

    봄과 가을이 되면 자연의 아름다움을 느끼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산으로 향한다. 등산은 질병을 예방하고 집중력 · 창의력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지만, 기존에 질환을 가지고 있던 사람에게는 등산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이에 안전하고 건강하게 산행을 즐길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등산의 효과 등산은 심장혈관 기능과 폐기능 향상에 도움이 된다. 등산을 […]

  • 찬바람-불때-생각나는-커피,-건강하게-즐기는-방법

    찬 바람 불 때 생각나는 커피, 건강하게 즐기는 방법

    일교차가 커지고 찬바람이 부는 계절이 되면, 스산한 기운을 녹일 수 있는 따뜻한 커피 한 잔이 생각나곤 한다. 2013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밥보다 커피를 더 자주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112개 음식의 일주일간 섭취 빈도를 조사한 결과, 커피가 12.2회로 주당 섭취 빈도가 가장 높았다. 성별에 따른 섭취 빈도는 일주일간 남자 14.6회 여자 9.76회로, 남자가 커피를 보다 […]

  • 가을철-야외활동-시-주의해야-하는-발열성-질환

    가을철 야외활동 시 주의해야 하는 발열성 질환

    선선한 날씨, 높고 푸른 하늘. 가을은 나들이 가기 좋은 계절로 가을의 시작과 함께 산과 들 곳곳에 사람들이 북적인다. 하지만 가을에는 쯔쯔가무시증, 신증후군출혈열, 렙토스피라증 등 발열성 질환이 발생하기 쉬워, 야외활동 시 주의해야 한다. 야외활동 후 열이 나면 이러한 질환을 의심해 보아야 하며, 단순히 감기 등 가벼운 질환이라고 생각하고 넘겨서는 안된다. 또한 병원을 방문할 때에는 의료진이 초기에 […]

  • 오래가는-몸살-알고보니-대상포진

    오래 가는 감기 몸살? 알고보니 대상포진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신체가 온도 변화에 적응을 잘 못해 면역력이 저하되기 쉽다. 이런 때에는 감기 등 다양한 질환이 발생하기 쉬운데, 50대 이후에서는 대상포진을 주의해야 한다. 대상포진은 계절에 따라 발생률의 차이를 보이는 질환은 아니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더위나 일교차로 인해 면역력이 저하되기 쉬운 7~9월에 호발하는 양상을 보인다. 정의 및 원인 대상포진(herpes zoster)은 과거에 수두에 걸렸거나 수두 […]

  • 서늘한-아침-저녁-환절기-편도염-주의

    서늘한 아침 저녁, 환절기 편도염 주의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9월이 되면, 아침 최저기온이 20℃ 정도로 내려가 창문을 열고 자면 서늘한 바람이 들어온다. 하지만 한낮 최고기온은 아침보다 10℃ 가량 높아지면서 일교차가 커지는 곳도 많다. 이처럼 일교차가 큰 날씨가 지속되면 편도염 환자가 늘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월별 편도염 진료 환자(2009-2013)는 3~4월 환절기에 증가하다 여름철에 감소하고 9월부터 다시 증가하는 양상을 […]

페이지 2 의 2612345...102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