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명절 보내는 방법

어느덧 오랜만에 흩어져 있던 가족들이 모여 서로 정을 나눌 수 있는 명절이 다가왔다. 이에 명절을 건강하게 보낼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고자 한다.

명절 음식 건강하게 섭취하기

명절을 보내고 나면 체중이 1~2kg 씩 늘어나는 사람들이 많다. 이는 명절에 즐겨먹는 음식이 대체로 열량이 높고 지방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평소보다 2~3배정도 높은 열량을 섭취하기 쉽기 때문이다. 또한 음식의 종류가 다양하여 한 끼에 많은 음식을 먹게 되는 것도 명절에 체중이 늘어나는 이유가 될 수 있다. 따라서, 명절에는 평소 식사량을 생각하여 조금씩 맛을 보는 정도로만 섭취하도록 한다.

 

명절 음식 중 튀김, 전과 같이 기름지거나 열량이 높은 음식보다는 나물이나 채소 위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조리 시 열량을 낮추기 위해서는 우선 두부 • 버섯 • 채소 등을 가급적 많이 사용하여 식재료로 인한 열량을 최소화하고 부침반죽이나 튀김옷을 되도록 얇게 해 반죽과 튀김옷으로 인한 열량을 줄어야 한다. 전을 다시 데워 먹을 때에는 기름을 이용하게 되는 프라이팬보다 오븐이나 전자레인지 등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나물은 소량의 기름과 양념을 사용하여 무침으로 조리하는 것이 볶음으로 조리하는 것보다 기름으로 인한 열량을 줄일 수 있다.

명절증후군 극복하기 

우리 몸의 일부인 뇌는 몸처럼 몸살을 앓을 수 있는데 명절 귀향길의 혼잡 • 명절 음식 준비로 인한 과로 • 과도한 음주 등이 뇌 몸살의 위험을 높인다. 뇌가 몸살을 앓게 되면 세로토닌 등의 뇌신경전달물질의 균형이 깨지고 더불어 대뇌의 활성도가 떨어지게 된다. 이로 인해 검사 상 이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피곤하고 아픈 것 같으며 잠을 자기 어렵고 때로는 우울하고 불안해지며 기력이 떨어지는 것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 따라서 즐거운 명절을 보내기 위해서는 평소와 같이 잠자리에 드는 등 일상의 생체리듬을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 또한 가족 구성원 모두가 명절 준비를 분담함으로써 일부에게만 과도한 노동이 집중되지 않도록 배려할 필요가 있다.

 

장시간의 운전과 가사 노동은 뇌뿐만 아니라 근육에도 긴장 상태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정기적인 휴식과 스트레칭을 통해 근육의 긴장을 풀어줄 필요가 있다. 명절 기간에 가사 노동을 많이 한 경우에는 팔 ∙ 어깨와 등 ∙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가사 노동을 할 때 팔을 몸의 앞쪽으로 모아 일을 하게 되고 바닥에 앉은 상태로 일을 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 따라서 명절 후 팔 ∙ 어깨와 등 ∙ 허리 통증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이 부분의 근육을 이완 ∙ 강화하기 위한 운동이 필요하다.

 

겨울-16_-건강한-명절-보내는-방법-_-네이버-게시

명절 악화되기 쉬운 근골격계 질환 예방하기

명절 동안 장시간의 가사 노동은 손목 부위의 인대와 근육을 과도하게 사용하게 하여 손목터널증후군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정확한 발병원인이 아직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과도한 손목 사용으로 인해 손목터널을 덮고 있는 인대가 두꺼워져 정중신경을 압박하게 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의 증상으로는 손바닥 부위 및 손가락 끝의 저림이 심해지는 것을 들 수 있으며, 심한 경우에는 잠을 자는 도중에도 통증을 느껴 잠에서 깨어나는 경우도 있다. 명절 과도한 손목 사용으로 인한 손목터널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목주변의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좋으며, 주기적으로 손목을 돌리거나 깍지를 긴 상태로 팔 앞으로 뻗기 등의 스트레칭이 도움이 된다.

 

식자재 다듬기 ∙ 전 부치기 등 명절 동안 먹을 음식을 준비하는 과정은 대부분 바닥에서 진행된다. 이 때 흔히 양반다리를 하거나 무릎을 꿇고 앉게 되는데 이와 같은 자세는 무릎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의자에 앉을 때에는 무릎 관절이 약 90도 정도로 구부러지는 반면, 바닥에 앉아 양반다리를 하거나 무릎을 꿇을 때에는 무릎 관절이 이보다 더 구부러져 관절에 무리가 가고 연골이 손상되기 쉽다. 또한 평소에 무릎 관절이 좋지 않은 경우라면 쪼그리고 앉는 자세나 앉았다 일어났다를 반복하는 동작이 무릎 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다. 따라서 평소 무릎 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양반다리나 무릎을 꿇고 앉는 자세 ∙ 쪼그려 앉는 자세를 피해야 하며, 부득이 하게 바닥에 앉아야 한다면 벽에 등을 기댄 채 무릎을 쭉 펴고 앉는 것이 좋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국민건강지식센터에서 제공하는 콘텐츠는 각 분야 전문가의 검토를 받아 과학적 기반에 근거한 것으로
과학적 연구결과와 출판된 논문 등 분명한 정보의 출처를 갖습니다.

영리적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으며 무단 배포 및 복제를 금합니다. 인용 및 배포를 원하는 경우에는 출처를 표기해야 하며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국민건강지식센터로(740-8996) 연락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