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운동보다-생활-속-활동-늘려라

    운동 보다 생활 속 활동 늘려라

    바쁜 일정, 운동에 익숙지 않다면 규칙적인 운동보다 생활 속 활동 늘이자. 50세 전문직 여성이 하루 30-40분 정도의 빨리 걷기를 주 4-5 회 규칙적으로 시작하면서, 일상의 업무를 하기 어려워 자신에 맞는 운동처방을 원했다. 환자는 처음 몇 일 근력 운동을 주 2회 30분씩 추가하자, 갑자기 주말에 30시간씩 계속 자는 상태에 이르기까지 했다. 평생 앉아서 공부하고 일하며, 최근까지 […]

  • 황사마스크-효과-및-선택요령

    황사마스크 효과 및 선택 요령

    황사는 천식, 알레르기 비염 등 각종 호흡기질환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환자나 노약자는 외출할 때 황사마스크를 활용하면 질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는 황사마스크가 황사 및 미세먼지를 차단하는데 효과가 있는지 심사하고, 효과가 입증된 황사마스크에 대해서만 허가하고 있다. 따라서 황사마스크를 구입할 때에는 포장지에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 받은 사실이 표기되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황사마스크의 성능 식약처에서는 황사마스크가 미세입자의 크기가 평균 0.6 […]

  • 알레르기-질환-관리법&생활-가이드

    알레르기 질환 관리법 & 생활 가이드

      알레르기 천식 천식은 매우 다양한 요인에 의해 악화되는데, 이미 알려진 알레르기 유발 물질에 노출되는 경우 이외에도, 감기에 걸릴 경우, 운동으로 유발되는 경우, 공해로 인한 경우, 직접 또는 간접 흡연의 경우, 갑작스런 계절 변화나 기후 변화의 경우, 아스피린 같은 약물에 민감한 경우, 스트레스에 의한 경우를 들 수 있다. 이러한 인자들을 파악하여 사전에 증상 악화를 피하려는 […]

  • 봄철-주로발생하는알레르기질환과원인

    봄철 주로 발생하는 알레르기 질환과 원인

    요즘같이 일교차가 크면 기관지 점막이나 코 점막이 예민한 호흡기 알레르기 환자들은 계절의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이런 증상은 감기와 유사하여 천식이나 비염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 계절적인 기후 변화 외에 환절기에 환자들의 증상을 악화시키는 요인으로는 중국에서 불어오는 황사, 자작나무, 참나무에서 날리는 꽃가루도 중요하다. 특히 알레르기 환자들은 이런 미세먼지와 꽃가루로 인해 기관지뿐 아니라 피부도 예민해 지기도 하며, 아토피 […]

  • 콜레스테롤-높을수록-자주먹어

    콜레스테롤, 높을수록 자주 먹어라

    67세 여성이 고기도 먹지 않고, 많이 먹지도 않는데 콜레스테롤이 높다고 하셨다. 이 분은 콜레스테롤이 330 mg/dL (정상 200 mg/dL 이하), 키와 몸무게는 158cm, 68kg 로 비만한 분이셨다. 과거 식습관에 대해서 살펴보니, 50대까지 아침을 먹지 않고, 두 끼 식사를 하셨고 밤에는 음주도 주 2-3회 정도 하셨다고 한다. 현재는 고기 등 콜레스테롤이 높다는 음식은 드시지 않았고, 여전히 […]

페이지 30 의 43« 처음...1020...2829303132...4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