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름날씨에지친두피및모발관리법

    여름날씨에 지친 두피 및 모발 관리법

    여름에는 두피와 모발 건강에 신경을 써야 한다. 강한 자외선으로 인해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기도 하며, 모발이 손상되어 머리카락의 탄력성이 떨어지고 색상이 탈색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덥고 습한 날씨로 인해 세균 증식이 활발해져 평소 두피에 염증성 질환이 있는 경우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여름철 악화되는 두피 및 모발 건강 강한 자외선 → 두피 및 모발 손상 […]

  • 여름휴가-후유증극복법

    여름 휴가 후유증 극복법

      짧은 휴가를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온 며칠 간 꾸벅꾸벅 졸리고 온 몸의 힘이 빠지는 것 같은 느낌을 경험한 적이 없으신가요? 뿐만 아니라 하루 종일 멍한 상태가 지속되어 업무에 집중하기 어려워지면서 휴가 기간 동안 활력을 되찾은 것이 아니라 오히려 방전이 된 것 같은 상태가 될 수도 있다. 이는 휴가 기간 동안 흐트러진 생활패턴이 일상생활에 적응하는 것을 […]

  • 야외활동-중-골절사고-응급처치법

    야외활동 중 골절사고 응급처치법

    여름철 야외활동 중에는 골절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골절은 사람의 뼈에 손상이 생기는 것으로 나뭇가지 같은 딱딱한 뼈에 금이 가거나, 분리되는 경우 등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게 된다. 국내의 연구에 의하면 우리나라에서 소아 골절 중 팔꿈치 주위의 골절이 주로 여름철에 발생하였다. 산이나 계곡과 같은 휴가지에서 골절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의료시설까지 신속하게 이동하기 어려울 수 있으며 이동이 가능하더라도 골절 […]

  • 건강하게-여름나는법-조물주의-선물-땀

    건강하게 여름 나는 법, 조물주의 선물 ‘땀’

    고혈압, 당뇨로 약물치료 중이던 75세 여성이 요즈음은 지구 온난화 현상의 영향인지, 이전보다 여름철이면 땀을 지나치게 많이 흘리게 되어, 속옷을 하루 3번 정도 갈아 입게 된다고 했다. 이렇게 땀을 많이 흘리는 날이면 식욕이 떨어지고 소화도 잘 되지 않아, 여름철에는 하루 종일 에어컨에 의존해 지내게 되면서 목이 칼칼하고 코와 목이 지나치게 마르고 손발이 차며 머리가 띵한 증상이 […]

  • 여름감기로-오해하기-쉬운-뇌수막염

    여름감기로 오해하기 쉬운 뇌수막염

    38도 이상의 고열, 두통, 오한 증상이 나타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감기에 걸렸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뇌수막염에 걸렸을 때에도 이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감기에 걸렸다고 속단해서는 안된다. 정의 우리의 뇌는 가장 깊숙한 쪽부터 연질막, 거미막, 경질막 순으로 둘러싸여 있다. 일반적으로 뇌수막염은 거미막밑 공간이라고 불리는 연질막과 거미막 사이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을 의미한다. 염증의 원인은 대부분 거미막밑 공간에 […]

페이지 10 의 16« 처음...89101112...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