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하굣길, 어린이 교통사고 안전

해마다 어린이집 · 유치원 · 초등학교 앞에서 어린이가 자동차에 치어 부상을 당하거나 사망한 사례가 언론에 보도된다. 도로교통공단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약 12,000건의 어린이 교통사고가 발생했으며, 약 14,000명이 교통사고로 인해 부상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 교통사고는 어린이가 보행 중에 자동차에 치여 발생하는 형태가 가장 많았으며, 주로 하교시간대인 오후 4시에서 6시 사이에 많이 발생하였다. 자녀를 둔 가정에서는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법을 숙지하여, 아이에게 알려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최종) 겨울 36. 등•하굣길, 어린이 교통사고 안전_네이버 게시

 

어린이 특성에 따른 교통사고 발생 원인

어린이는 신체적으로 키가 작고 어른에 비해 시야가 좁기 때문에 위험한 상황에 노출되기 쉽지만 어디서 소리가 나는지 금방 깨닫기 어려워 위험을 알리는 소리를 듣고 안전한 쪽으로 피하기가 어렵다. 또한 어린이는 자신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에만 집중하는 경향이 있고 충동적인 성향이 있어 언제 어디서 갑자기 튀어나올지 예측하기가 어렵다.

 

어린이는 어른과 다른 생각이나 판단을 하는 경우가 많다. 가령 어린이는 차량의 움직임 여부를 잘 판단하지 못하며, 자신이 운전자를 볼 수 있으면 운전자도 자신을 볼 수 있을 거라 여기고 차가 멈춰줄 것이라고 판단한다. 이 외에도 큰 차량이 작은 차량보다 빨리 달릴 수 있다고 생각을 하거나 넓은 길이 좁은 길에 비해 안전하다고 생각하곤 한다.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 보행중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앞서 언급했듯이 어린이 교통사고는 주로 보행 중에 발생하였다. 보행 중 일어날 수 있는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차도로 다니지 않고 인도로 다녀야 한다. 골목길에서 넓은 도로로 나올 때에는 아무리 급하더라도 일단 멈춰 서서 차가 오는지 좌우로 살펴야 한다. 비 오는 날에 어린이가 우산을 숙여 쓰면 앞이 보이지 않아 위험하므로 우산을 바르게 쓰고 차도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다녀야 한다. 밝은 색상의 옷은 운전자의 눈에 잘 띄어 보다 더 안전하다.

 

횡단보도를 건널 때에도 골목길에서 넓은 도로로 나올 때와 마찬가지로무조건 횡단보도를 건너려 하지 말고, 일단 멈춰서야 한다. 신호가 바뀌는 순간에 운전자들은 ‘멈춰야겠다’라는 생각하기  보다는 ‘녹색 신호에 걸리지 말아야 겠다’라는 생각으로 속력을 내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녹색불이 되었다고 해서 횡단보도를 바로 건너려 하지 말고, 잠시 멈추어 차가 완전히 멈추었는지 살펴보아야 한다. 우리나라 횡단보도는 자동차가 보행자의 왼쪽에서 오기 때문에 횡단보도의 오른쪽으로 건너는 것이 보다 더 안전하다. 따라서 어린이가 횡단보도를 건널 때에는 오른쪽에 서서 운전자를 보며 손을 들어야 한다.

 

  • 어린이통학버스로 인한 교통사고 예방

어린이 통학버스란 주로 어린이(13세 미만)를 교육대상으로 하는 시설에서 어린이의 통학에 이용되는 자동차를 말하며 도로교통법 제 52조의 규정에 의하여 신고된 자동차를 말한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일반 차량을 가진 운전자가 여러 학원에서 운행을 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 시간에 쫓겨 일시정지 · 서행 · 앞지르기 금지 등의 운전자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는 경우가 많고, 아이들을 빨리 태우고 내리는 일에 급급하여 어린이가 버스에 승차하기 전부터 하차 하고 난 후까지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에 대해 신경쓰지 않곤 한다. 실제로 2013년 도로교통공단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어린이통학버스로 인한 어린이 교통사고를 가해운전자가 위반한 법규에 따라 분류한 결과, 가해운전자의 안전운전의무불이행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 스스로가 어린이 통학버스로 인한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우선, 버스 탑승시간 5분 전에 도착하도록 해 늦게 와서 달리는 버스를 잡는 등의 위험한 행동을 하지 않아야 한다. 버스가 도착했을 때에는 버스가 완전히 멈출 때까지 기다렸다가 차에서 내려야 한다. 어린이는 키가 작기 때문에 버스 바로 앞에 서 있거나 지나가면 운전자가 볼 수 없다. 따라서 버스에 내린 후에는 버스 앞을 지나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일정한 거리에 서서 손을 흔드는 등 운전자가 어린이의 위치를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어린이 통학버스 운전자는 어린이를 버스에 태우고자 할 때에는 차가 완전히 멈출 때까지 문을 열지 않도록 하며, 어린이가 탑승할 때 같은 차선의 뒤에 오는 차량이나 반대 방향의 차선에 있는 차량에 의해 어린이들이 위험하지는 않는지 살펴보아야 한다. 또한 차량에서 내릴 때에도 차가 완전히 멈춘 후에 어린이가 하차할 수 있도록 하며, 하차한 어린이의 옷깃이나 도복 끈이 문에 끼이지 않았는지 등 어린이의 안전을 확인해야 한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국민건강지식센터에서 제공하는 콘텐츠는 각 분야 전문가의 검토를 받아 과학적 기반에 근거한 것으로
과학적 연구결과와 출판된 논문 등 분명한 정보의 출처를 갖습니다.

영리적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으며 무단 배포 및 복제를 금합니다. 인용 및 배포를 원하는 경우에는 출처를 표기해야 하며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국민건강지식센터로(740-8996) 연락바랍니다.